‘북 비핵화 중단 고려’에…민주 “정부 나서야”, 한국 “본성 드러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북 비핵화 중단 고려’에…민주 “정부 나서야”, 한국 “본성 드러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변할수 댓글 0건 조회 85회 작성일 19-03-17 23:41

본문

여야, 최선희 발언에 엇갈린 평가
진보 “북한, 신중히 판단해야”…보수 “정부, 빗장풀기 안돼”
최선희(가운데) 북한 외무성 부상과 북측 관계자들이 지난 15일 평양에서 각국 외교관과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평양=AP

여야는 16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를 언급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범진보진영은 “북미 협상의 새로운 스탠스를 찾기 위한 모색”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신중한 판단과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주문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과거 본성이 드러났다”며 우리 정부의 판단과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북한의 오판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도논평을 통해 “대화나 평화 국면을 뒤집는 것은 북한으로서도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한발 물러나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본다”며 “우리 정부도 한발 더 나아가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경위와 원인에 대한 북한의 분석이 종료된 것을 의미한다”며 “북미 협상의 새로운 스탠스를 찾기 위한 모색이고, 샅바 싸움의 시작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양측은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인의 열망과 상호신뢰, 인내 속에서 협상의 첫 발걸음을 내딛기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촉진자로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최 부상은 미국의 요구에 굴복할 의사가 없다고 했는데 지금 한반도가 굴복하지 않고 싸울 대상은 전쟁의 위협과 갈등ㆍ분열”이라며 “전 세계는 한반도에 최종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오길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하노이 회담을 통해 미국은 완전한 핵 폐기만이 협상 조건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지만, 북한은 다시금 과거 본성을 드러냈다”며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내부 빗장풀기를 한다면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비난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핵ㆍ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 언급은 북한이 전통적으로 구사했던 벼랑 끝 전술의 일환”이라며 “현 국면에서 벼랑 끝 전술이 통할 거라고 보는 것은 큰 오판으로, 북한은 일관된 핵 포기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email protected]

비아그라후기

비아그라후기

비아그라판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4
어제
87
최대
362
전체
21,268

카보 독
Copyright © CABODO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