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치매안심국가 희망”… 치매파트너들과 영화 ‘로망’ 관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김정숙 여사 “치매안심국가 희망”… 치매파트너들과 영화 ‘로망’ 관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키는 댓글 0건 조회 52회 작성일 19-04-02 00:41

본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월 서울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파트너 교육을 받은 뒤 수료증을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치매파트너’들과 함께 치매를 소재로 한 영화 ‘로망’을 관람하며 이들을 격려했다. 지난 1월 치매파트너 교육을 수료한 이후 2개월여만이다. ‘기억 친구’ 등으로 불리는 치매파트너는 치매를 이해하고 일상에서 치매 환자와 그 가족들을 돕는 봉사자를 일컫는 말이다.

서울 용산CGV에서 진행된 이날 특별시사회는 “우리가 당신과 함께 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내건 치매파트너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서울 지역 25개 치매안심센터에서 활동 중인 치매파트너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 여사도 치매파트너 자격으로 자리를 함께 했다. 김 여사는 앞선 1월 치매안심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치매파트너 자격을 얻었다. 김 여사는 치매파트너 수료증을 받은 후 “치매환자 70만 시대에 우리 곁의 치매환자들이 사회의 소중한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치매친화사회, 치매안심국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김 여사가 관람한 영화 로망은 결혼 45년차 부부인 75세 조남봉(이순재 분)과 71세 이매자(정영숙 분)가 함께 치매에 걸린 상황을 소재로 한 영화다. 배우자 간병으로 인한 육체적ㆍ정신적 스트레스가 동반 치매로 이어지는 상황과 그러 인한 가족의 고통을 그리고 있다. 지워지는 기억 속에서도, 남아 있는 기억의 실마리를 붙들고 잊혀졌던 사랑과 가족애를 찾아가는 여정을 담고 있다.

김 여사는 영화 관람을 마친 후 치매파트너들과 간담회를 열고 치매와 관련한 각자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했다. 영화에서 주연을 맡은 이순재ㆍ졍영숙 씨도 소회를 밝혔다. 이들 또한 지난 3월 치매교육을 수료해 치매파트너가 됐다. 치매인 배우자를 집에서 돌보고 있는 치매가족이자 치매파트너인 김종서 씨는 “치매는 삶에서 부딪히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성북구 치매안심센터 ‘기억키움학교’가 보약 같다. 덕분에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있어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비아그라후기

비아그라구매

룸알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5
어제
87
최대
362
전체
17,316

카보 독
Copyright © CABODO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