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아시아나 통매각 바람직…최소 6개월 걸릴 것"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이동걸 "아시아나 통매각 바람직…최소 6개월 걸릴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준(動 댓글 0건 조회 1,259회 작성일 19-04-17 01:12

본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현아 정희철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6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 항공 매각과 관련, "자회사 일괄매각이 바람직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가 되고, 매각까지는 최소한 6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시아나 자회사는 시너지 효과를 생각해서 만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필요성이 제기되면 분리매각도 협의해서 할 수는 있으나 시너지를 위해 만든 조직이라 일단 존중하고 간다는게 원론적인 답변"이라고 말했다.

앞서 금호 측은 전날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만8063주) 매각하는 내용 등의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 자구안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진행된다. 에어부산·에어서울 등 자회사들은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통매각'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는 인수 비용에 대해 "부채가 정확하게 3조6000억원 조금 넘는다"며 "모든 기업이 인수를 할 때에는 부채를 다 갚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고 적정한 자본이 조달되고 큰 무리가 없이 갈 수 있는 구조만 된다면 일정액의 부채는 끌고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3조6000억~7000억원의 채무 전액을 변제하는게 아니고 전체 채무의 일부분 증자가 필요한 것"이라며 "그게 인수자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매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박삼구 전 회장의 개입 우려와 관련해서는 "매각 주관사는 공개적으로 투명한 절차에 따라 할 것이고 이 모든 과정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박 회장의 부당한 영향력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그동안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많은 작업이 있었고 조금 보완되면 앞으로 흑자를 기록할 매력적인 회사라고 생각한다"며 "충분한 매수자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SK, 한화 등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우리가 판단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관심있는 곳이 신청할 때 공개매각 절차를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권단의 자금 지원 요청과 관련해 오는 25일 이전에 MOU(재무구조 개선 양해각서)를 작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금호 측은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한다.이 회장은 "시장의 신뢰는 벌써 회복됐다고 생각하고 25일 이전에 가시적인 조치가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최소한 구체적인 결정은 25일 전까지 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비아그라판매

비아그라후기

비아그라구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007
어제
1,103
최대
1,364
전체
86,644

카보 독
Copyright © CABODOG.COM All rights reserved.